경복궁 천록 이야기 > 커뮤니티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경복궁 천록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문화가치연구협회 작성일20-11-26 12:15 조회379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개구쟁이처럼 혀를 내밀고 있는 경복궁 천록
 
매섭게 바닥을 노려보고 있는 듯하지만, 얼굴에는 장난기가 가득한 이 짐승들은 혹시라도 물길을 타고 들어올지 모르는 사악한 것들을 물리쳐 궁궐과 임금을 지키는 임무를 다하고 있습니다. 용머리, 말의 몸, 기린 다리, 사자를 닮은 회백색의 털을 가진 이 동물을 유본예의 《한경지략》에 실린 “경복궁 유관기”에는 “천록(天祿)”이라고 말하고 있지요.

 

▲ 영제교 양쪽에서 궁궐을 지키는 상상의 동물 천록상
 
그런데 천록은 물론 해태 그리고 근정전 지붕 위의 잡상 따위는 원래 중국에서 들어온 것이지만, 중국 황실의 거대하고 위압적인 석상들과 달리 우리나라의 석상들은 해학적이고 친근한 얼굴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영제교 북서쪽에 있는 천록은 개구쟁이처럼 혀를 쑥 내밀고 있는 모양으로 조각되어 있어 웃음이 납니다. 엄숙한 궁궐에 이 귀여운 천록을 보초로 세울 수 있었던 우리 겨레의 삶 속에는 해학이 살아 있었던 것이지요.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관리자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